본문 바로가기
몸과 마음/몸

[엄살] 이명

by donit2022 2022. 1. 19.

70시간 가량 지속되던 이명 현상이 신경 쓰이지 않을만큼은 줄어들었다.

글을 쓰는데
리쌍의 '울고 싶어라'
가 흘러나온다.

내 마음과 꼭 같은 그런 가사의 곡들이
플레이리스트에 들어 있기 때문이지만
참 울고 싶은 그런 밤이다.

눈으로 하얗게 뒤덮인 세상에
새카만 밤하늘처럼 내 마음도 새까맣게 타들어간다.

그 사이에
'인생은 아름다워'가
흘러나온다.

no pain
no tears

그래
이제 다시 울진 말자

ps.
리쌍이 갈라선 이유는 모르지만
아쉽다.

오래 함께 길을 걷던 이들이
서로 각자의 길을 걷는 경우는 참 아쉽다.

보통은 그리 좋은 선택이 아니던데...
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가 저마다 있겠지만
아쉽다.

'몸과 마음 >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베개와 목디스크  (0) 2022.02.20
[엄살] 이명  (0) 2022.01.19
[엄살] 사랑니  (0) 2022.01.16
[엄살] 허리 디스크  (0) 2022.01.16
[엄살] 눈 밑 떨림  (0) 2022.01.16
[엄살] 목디스크 (거북목, 라운드숄더)  (0) 2022.01.16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