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몸과 마음/마음

꼬북칩 초코 츄러스 맛

by donit2022 2022. 2. 19.

하루를 그냥 날렸다.

정말 아무것도 한 것이 없었다.

 

미친척하고 편의점에서 집어든 꼬북칩 한봉지를 뜯었다.

 

 

사진으로는 사이즈가 가늠이 안되지만,

엄청 큰 봉투에 가득한 한 봉지를 다 먹어 치웠다.

 

맛이 있고 없고 같은 감정 조차 느껴지지 않았다.

달달한 과자를 먹고 컨디션이 나이지기를 기대하면서 씹고 또 씹었지만

아무런 변화는 없었다.

 

아마 당수치는 미친 듯이 올랐을테고

살은 찌겠지만,

컨디션에는 영향이 없었다.

 

하루를 온전히 멍하니 보내니 몸도 마음도 무겁다.

 

 

'몸과 마음 > 마음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엉망진창  (0) 2022.02.10
Iriver  (0) 2022.01.18

댓글0